아파트라서 망치질이 쉽지 않아 가죽공예 작업은 사실상 포기 하고 살고 있었는데...
와이프의 협박 아닌 협박과...아이들이 잠시 시골에 내려간 틈에 반 강제로 카드지갑을 만들기 시작했습니다.

종이로 견본을 만들어 보고 대충 만들었습니다.
이번이 두번째이고 같은 디자인이라서 어렵진 않았는데 하도 간만에 만드는 거라 순서가 뒤죽박죽이 되서 좀 어렵네요.
종이로 견본을 만들때는 가죽의 두께를 잘 고려해야 합니다. 처음이라면 차라리 두꺼운 종이를 쓰는것도 괜찮을 듯합니다.
먼저 도안대로 가죽을 자릅니다. 가죽을 자를 때는 원형커터를 쓰는것이 가장 편하더군요.
약간 여유있게 잘라야 잘못 자른곳을 다듬을수 있습니다. 다듬다보면 자꾸 잘라서 점점 작아 집니다 ㅎㅎ
가죽이 밀리다 보니 반듯이 자르기가 어렵습니다.

다음으로 무니도장이나 싸인 같은걸 새깁니다. 도장을 찍기 전에 가죽에 스프레이로 물을 뿌려 충분히 적신후 도장을 찍어야 무늬가 찍힙니다.



도장을 다 찍었으면 목장갑을 끼고 가죽을 문질러줍니다. 그러면 가죽에 광이 올라옵니다.
옆면(자른 단면)도 문질러줍니다.

다음으로 염색을 합니다.
염색은 밝은 색부터 전체에 칠해주고 원하는 색상을 덧칠하고, 마지막으로  어두운 색으로 명암을 줍니다.
테두리는 진한색이나 검은색으로 칠해야 이쁘더군요.
가죽의 단면은 보통 기리매(단면 마감재)를 바르는데 보통 고무 재질의 코팅재인데 나중에 갈라지는 경우도 있고 이쁘게 바르기도 쉽지않아 저는 그냥 검은 염색으로 칠합니다. 깔끔하고 보기도 좋습니다.

가죽의 안쪽면도 염색을 합니다. 너무 대충 한 흔적이...ㅜㅜ
염료 희석제를 좀더 썼어야했는데 염료가 너무 진해서 안칠해진 곳이 있네요.
그래도 나름 봐줄만합니다. ^^

염료를 다 칠했으면 안쪽에 마감제를 바릅니다.
이때 마감제가 바깥쪽 염색부분에 묻지 않도록 주의 하세요. 얼룩이 생깁니다. 저처럼 ㅠㅠ

다 마른후 안쪽에 맞은편 가죽을 붙이는데. 가죽이 붙을 부분에 5mm정도 돼지표 본드를 헤라로 바르고 가죽을 압착해줍니다.
붙인 상태에서 롤러로 밀거나, 망치로 때려주면 단단하게 붙습니다.

다 붙었으면 목타로 바늘 구멍을 만듭니다.
아래 큰 포켓쪽에 목타질이 어려웠는데, 잘못해서 아래쪽 구멍이 너무 바깥쪽으로 나오는 바람에 옆면을 다시 만들어서 재 작업했네요. 목타의 방향을 잘 생각해서 망치질하세요. 목타의 머리를 좀 바깥쪽으로 해서 바늘 구멍이 안쪽으로 나오게 하는것이 좋습니다.
바느질은 끝에서 시작해서 전체적으로 한바퀴를 두르는것이 보기에 이쁨니다.
실에 길이는 바느질할 길이의 3배 ~ 4배 인데...3배하면 항상 부족해서 땜빵하던지 다 푸르고 다시 바느질하게 되더군요. 넉넉하게 4배 해서 쓰세요. 
바느질 할때 짱짱하게 당겨야 예쁘게 나옵니다.

어설프게 나마 카드 지갑이 완성됐네요. 
그나마 쉬운편인데도 시작하기가 쉽지가 않습니다.
카드가 많아서 공간을좀 넉넉하게 만들었습니다.
색상도 잘나와준거 같고 무늬도 예쁘게 잘 들어 갔네요.
바느질도 생각했더거 보다 잘 나왔습니다.
무엇보다 와이프가 만족해주니 기쁩니다.
이제 안괘롭히겠지? ^^


'통가죽공예 > 완성품'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카드지갑 만들기  (2) 2010.03.15
머니클립2  (0) 2009.04.14
첫작품 머니클립 !  (0) 2009.02.25
  1. 윤영준 2010.04.06 00:33 신고

    별걸다 만드시는 군요,
    가죽이 멋지게 나왔네요..
    문양도 넣으신건가요?

    • BlogIcon pepsiman 2010.04.06 09:59 신고

      안녕하세요 영준님 ^^
      그냥 잡다구리하게 이것저것 만드네요 ㅎㅎㅎ
      문양은 무니용 도장이 따로 있어요. 그것으로 반복해서 찍으면 됩니다.

머니 클립의 가장 큰 장점은 단순함이다.

군더더기 없이 주머니 속의 지폐를 정리할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장점이다.
원래는 쇠로된 머니클립인데 지폐가 자꾸 미끌어져 빠져 버린다.
그래서 가죽옷을 입혀봤다.
그리프로 구멍내기가 힘들어서 침집게를 써봤다.
침집게도 처음 써봤고, 생각난데로 급하게 대충 만들어서 마무리가 엉망이다. ^^;

만든 과정
대충 크기재서 가죽을 자른다음, 한쪽면(긴쪽)을 먼저 본드 칠해서 바느질했다.
바느질 구멍은 침집게를 사용했다.
한쪽 바느질을 완성하고 머니클립을 집어넣고, 나머지 부분과 쇠부분에 본드 칠해가면서 나머지 바느질을 했다.
한쪽을 먼저하고 머니클립을 넣으니 반대쪽 바느질할때 가죽이 울어 버려서 무지 고생했다.
본드 신공으로 모양 잡아가며 겨우 바느질 할 수 있었다.

안감은 얇고 부드러운 가죽인데 무엇인지는 잘 모르겠다. 가죽파는곳에서 쪼가리 하나 집어들고 아저씨 이거 주세요. 한거라서...
뒷면은 그나마 깔끔하다.



가죽 옷을 입려놨더니 돈도 미끌어지지 않고 아주 좋다. 단, 문제는 끼우기도 어렵다는거 ^^;

2009/02/25 - [통가죽공예/완성품] - 첫작품 머니클립 !
2009/03/10 - [통가죽공예/0. 시작하기] - 재료 및 도구 구입 정리
2009/03/26 - [통가죽공예/0. 시작하기] - 가죽 공예를 위한 기초 도구들
2009/03/26 - [통가죽공예/2. 재단] - 로터리 커터 (원형칼)

'통가죽공예 > 완성품'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카드지갑 만들기  (2) 2010.03.15
머니클립2  (0) 2009.04.14
첫작품 머니클립 !  (0) 2009.02.25





'통가죽공예 > 완성품'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카드지갑 만들기  (2) 2010.03.15
머니클립2  (0) 2009.04.14
첫작품 머니클립 !  (0) 2009.02.25

+ Recent posts